우양정신

Wooyang Spirit

 > 우양재단은 > 우양정신


우양정신

Wooyang Spirit

홈 > 우양재단은 > 우양정신

"쌀자루를 둘러메었으니 쌀타 할아버지네요"


성탄절이 다가오는 1999년 겨울, 우양재단 설립자와 

몇몇의 자원봉사자가 쌀을 나르며 얻은 별명입니다.

나라가 잘 살게 되었다고 말하던 90년대 후반에도 여전히 먹을거리가 부족해 삶이 어려운 노인들이 있다는 말을 듣고 시작한 일입니다. 한 사람의 시작에 돕는 손길이 보태졌고 응원하는 마음이 더해졌습니다.


이렇게 우양재단은 1999년 독거노인과 저소득가정에 쌀과 먹거리를 전하는 일을 시작한 이래 한 달도 쉬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먹거리를 나누는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것은 물론이고 정서지원, 문화지원, 학업지원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어 일하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지난 20여 년 동안 '어려운 이웃''먹거리'라는 키워드를 가장 먼저 고민하며 일했고 그에 대한 우리의 생각도 자랐습니다.


생각 하나,

"언제까지 어려운 이웃들에
끼니만 때우는 빈약한 먹거리를 전해야 하지?"

생각 둘,

"질 좋은 먹거리로 이웃들을 만날 수 있다면
건강뿐 아니라 마음에도 힘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 셋,

"이 일에 농부와 생산자들 그리고
자연까지 함께 할 수 있을까?"

그래서 우양은 생각합니다.

어려운 이웃에게 좋은 먹거리를
연결해야겠다고 말입니다.


이 일에 공감하는 개인이나 단체가 있다면 

그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더 많은 이들이 좋은 먹거리로 

행복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인사말 |

진정성, 밝은 마음, 우양재단 😊 


진정성을 가지고 일하는 단체가 여기 있습니다. 

천천히 성장하더라도 돕는 일의 의미를 곱씹으며 

정직하게 일합니다. 


세상의 어려움들에 지혜로 응답하며 

밝은 마음을 가지고 어둠 속에서도 끈질기게 

길을 찾습니다. 


여러해 전 소박하게 장학금과 쌀나누기로 시작해 

이제 우양재단이라는 이름으로 폭넓게 일하기까지

함께 해온 많은 분들을 떠올립니다. 

어린시절의 배고픔과 가난을 절망이 아니라 

많은 이들의 희망이 되게 해 주신 정의승 설립자님,

함께 일한 임직원들, 자원봉사자들, 후원자들, 

저희 도움으로 삶이 나아졌다고 말해준 어르신들, 

아이들, 엄마들, 청년들, 그리고 많은 분들. 


우리의 매일의 삶이 그러하듯이 

선한 뜻을 잃지 않고 여기까지 온 것도 어찌보면 

작은 기적입니다. 


진정성과 밝은 마음으로 

이 땅에 살맛나는 기적을 만들어가는 

우양재단이 되겠습니다. 

우양재단 대표 정유경 & 직원 일동 드림

| 인사말 |

진정성, 밝은 마음, 우양재단 😊 


진정성을 가지고 일하는 단체가 여기 있습니다. 

천천히 성장하더라도 돕는 일의 의미를 곱씹으며 정직하게 일합니다. 


세상의 어려움들에 지혜로 응답하며 

밝은 마음을 가지고 어둠 속에서도 끈질기게 길을 찾습니다. 


여러해 전 소박하게 장학금과 쌀나누기로 시작해 

이제 우양재단이라는 이름으로 폭넓게 일하기까지 함께 해온 많은 분들을 떠올립니다. 

어린시절의 배고픔과 가난을 절망이 아니라 많은 이들의 희망이 되게 해 주신 

정의승 설립자님, 함께 일한 임직원들, 자원봉사자들, 후원자들, 

저희 도움으로 삶이 나아졌다고 말해준 어르신들, 아이들, 엄마들, 청년들, 

그리고 많은 분들. 


우리의 매일의 삶이 그러하듯이 

선한 뜻을 잃지 않고 여기까지 온 것도 어찌보면 작은 기적입니다. 


진정성과 밝은 마음으로 

이 땅에 살맛나는 기적을 만들어가는 우양재단이 되겠습니다.



우양재단 대표 정유경 & 직원 일동 드림


뉴스레터 구독신청




후원문의·상담  02.324.0455

이메일 wooyang@wooyang.org   팩스 02.333.1487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길 59, 우양빌딩 1~2층 (우)04002 

고유번호  [사회복지법인 우양] 105-82-15221  [재단법인 우양] 102-82-08018

대표자 정유경

Copyright ⓒ 2020 우양재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