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Story

홈 > 활동 > 이야기



이야기

Wooyang Story

 > 활동 > 이야기

[모자가정] 2016 엄마수업 - 내안의 트라우마 치유하기

2016-06-10



[2016 푸드스마일즈 - 엄마수업 스케치]

고된 인생의 주인 되기

 푸드스마일즈 우양은 2013년부터는 사회적으로 증가하는 모자가정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는데요.^^ 구체적으로 서울 마포, 양천구 소재 모자가정에 매달 친환경 먹거리 꾸러미 전달과 함께 지역아동센터와 연계한 정서지원 프로그램을 제공 중에 있습니다. 재단 자체적으로는 엄마수업이라는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을 매해 기획, 운영 중에 있습니다.

 지난 6일에는 푸드스마일즈 우양이 모자가정 어머니 15명을 대상으로 ‘2016 엄마수업’을 진행했습니다. 안산 온마음센터 신정식 팀장이 강사로 참여헤 ‘스스로 함께 고생의 주인되기’라는 주제로 모자가정의 어머니들이 겪을 수 있는 아픔을 서로 나누고 다독이는 시간으로 꾸며졌습니다.

바쁜 주말 시간인데도 많이들 자리해주셨네요^^
엄마 수업이 진행되기 전 우양 도서 나눔도 진행했습니다. 자녀 학습에 대한 열기가 대단하셨지요.







 

 

우리 어머님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돋보였던 시간이었습니다. 엄마수업은 한부모 모자가정이 겪을 수 있는 이혼, 자녀와의 대화, 가정폭력 등에 관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트라우마 전문가 초청,서로의 마음을 나누고 소통하는 시간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안전하고 지지받는 서클 만들기와 나의 매력과 기대나누기 시간으로 시작해서 컬러점토로 감정과 신체감각을 자각하고 표현하는 짝활동 순서로 이어졌습니다. 점토를 통해 문제씨를 만들어 나의 문제를 외재화하는 작업은 서로에게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지를 전달하면서 큰 감동을 이끌어냈습니다.





 

​ 엄마들에게 엄마수업은 어떤 의미였을까요? 보내주신 소감을 소개해드려 볼까 합니다.

교육을 듣기위해 잠도 못자고 열심히 일을 마무리하고 참석하였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가는 길에 일이 생겨 힘들게 도착면서 후회반인 기분으로 들어섰지만 수업을 들으면서 점점 편안해졌습니다. "나"라는 존재를 잊고 살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구요. 오로지 엄마라는 타이틀만 갖고 살아가고 있었는데 "나"라는 존재를 잠깨워 준 강사님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내가 있어야 가족이 있고 내가 건강해야 가족이 건강하고 내가 웃어야 가족이 행복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조금이나마 "나" 라는 존재를 아까고 사랑해야겠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좋은 강의 감사했습니다. 수업날 만난분들과 더 많은대화를 나누지 못했던 것이 아쉬웠습니다. - 마포 A가정 -

 저는 미혼모가 된 이후로 여러 강의나 자조모임 참석이 있었어요. 2011년 말부터 2014년까지 미술치료 심리상담치료 많은 검사들, 자꾸 상담 선생님께 이야기 하는 만큼 감정이 오염되어버리고. 나아진 건 없고 무뎌지고 다 놓아버리게 되고 저런 상담들 선생님들 모두 부질없다 느꼈었고 많이 절망적이었어요. 그리고 모든 활동들을 접다가 이렇게 오늘 비슷한 자리를 만났는데 어쩌면 진부할 수도 있을거라 기대는 버리고 아이와 참여했어요. 그런데 .글쎄요. 인연이 되려는 건지,진정한 힐링을 받은건지 문제씨앗 발표는 거부까지 했음에도 그렇게 꺼이꺼이 속의 눈물을 쏟아낼 줄은 스스로도 몰랐네요. 모두 안아주고 위로해주고 상담 선생님의 진심의 토닥임에 힐링을 받은 것 같아요. 이 자리 준비하시느라 시간과 땀 내어 준비하신 그 모습들이 눈으로 보이기만 했던 게 오늘만큼은 가슴으로 느껴지며 진정 감사함을 다시 참 오랜만에 이렇게 깨달아봅니다. 선생님들 덕분에 정신의 자유연휴를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마포 B가정 -

 서로 조금씩 닮은 듯 다른 삶을 살고 있지만 싱글맘이라는 마음의 상처를 안고 다들 꿋꿋이 강하게 사는줄 알았는데 해소하지 못한 채 억누르고 자책하며 힘든 시간들을 보내고 있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서툴지만 클레이 표현으로 문제씨가 무엇인지 되돌아보며 자각할 수 있었구요. 그동안 막연하게 꿈만 꿨던 현실을 하나씩 작고 사소한 것부터 풀어나가야겠다는 생각을 다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단체로 하는 그룹 특강이었지만 사적으로 뵙기 힘든 훌륭하신 선생님의 특강을 들을 수 있게 자리를 마련해주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마포 C가정-

 오늘 수업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갔는데 너무 진솔하고 세심한 배려에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다른 엄마들 다들 열심히 살고 있는 모습도 인상적이었고 저한테 젤 좋았던 것은 아이가 밥을 맛있게 먹어주었던 것과 아이책을 한보따리 받아왔던 것이 젤 좋았어요. 제가 이런 대우를 받아도 될까하는 생각도 들었고 우양재단이 어떤 회사길레 이렇게 인간적인지도 궁금했어요. 오늘 참 좋은 하루였어요. 또 기회있으면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뿐입니다. 감사합니다. - 마포 D가정 -

 나를 힘들게 하는 대상을 만들어놓고 나눌 때 서로 마음속 깊은 곳에 넣어 놓았던 것들을 나누는 시간이었고 위로받을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그 문제들이 또 내면의 힘을 키워 강하게 만드는 장점의 대상이 되기도 하네요. 숙제로 무엇 때문에 행복하고 힘이 나고 좋았는지 아이와 나누며 주신 미션을 잘 수행하겠습니다. 오늘 많이 애쓰셨고 선물까지 넘 감사합니다. - 마포 E가정 -

 우양재단에서 하는 엄마수업을 전 오늘 처음 갔었습니다. 낯선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하면서 나랑은 좀 다른사람들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겉으로는 그냥 그냥 뭐 그랬는데 더 깊이 들어가면서 아 다들 표현하지 못하고 억누르고 있던 상처들이 많구나. 또한 모두 같은 모습을 보인 점은 각자의 안좋은 형편을 감추려고 더 강하고 더 완벽함으로 자신을 꽁꽁 묶는 것 같아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처음 강의지만 많은 걸 생각하는 수업이었고 좋았습니다. - 마포 F가정 -

 엄마수업 유익한 시간이었고 애들도 재미있게 지내고 엄마들하고 얘기도 나누고 좋았습니다. 그 자리 만큼은 어디서 오든지 상관없이 (남한 북한 상관없이) 서로 마음을 주고 받을수 있는 시간이었고 마음을 열어 놓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 양천 탈북A가정 -

 엄마수업에서 많은 걸 배웠고 저도 한부모라고 해서 혼자서 애 키운다고 낙심하지않고 잘 이겨낼수 있다는 힘이 생겼습니다. 그런 자리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고 소통하고 좋았습니다. - 양천 탈북B가정 -



 


 우리사회는 결식아동이 지난 11년 간 20배, 독거노인이 12년 간 2배 증가한 가운데 한부모가정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습니다. 푸드스마일즈 우양은 모자가정에 대한 정서적 지원의 일환으로 엄마수업을 기획해 오고 있습니다. 모자가정 어머니들이 정서적 자립을 통하여 건강한 모자관계를 구축하도록 돕는 한편 건강한 먹거리 지원에도 보다 관심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모자가정 지원 사업에 대한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